본문 바로가기
보며 느끼며

시집에서(33) / 장광규

by 청심(靑心) 2022. 5. 12.

 

보리밭을 지나며

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靑心 장광규

 

이 좋은 분위기
이런 향기 어디서 올까
초록이 출렁대며
싱그러움은 번지고
잊힌 추억이 떠오른다
마음은 푸르고
몸은 가벼워진다
소년이 되어
들판을 마음껏 뛰고 싶다
그 소녀가 그리워
마구 달려가고 싶다
보리밭 향기 속에
웃는 얼굴이 보인다

 

 

※ 시집 "시는 꽃이 된다"는 대형서점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.

 

 

 

 

'보며 느끼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시집에서(35) / 장광규  (0) 2022.05.26
시집에서(34) / 장광규  (0) 2022.05.19
시집에서(32) / 장광규  (0) 2022.05.04
시집에서(31) / 장광규  (0) 2022.04.24
시집에서(30) / 장광규  (0) 2022.04.13

댓글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