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웃음이어라

오늘도 웃음이다 / 장광규

by 청심(靑心) 2022. 6. 29.

 

아들만 둘이어서 딸이 그리울 때가 많은 게 사실이다.
우연이지만 큰아들도, 작은아들도 아들만 둘씩 두었다.
딸이 없고 손녀도 없으니 아쉬운 마음이 들기도 한다
그러나 아들이 둘이고 손자가 넷이니 언제나 든든하다.

큰며느리가 두 아들에게 입혔던 옷을 잘 보관하고 있다가,
작은며느리에게 조카들 입히라고 갖다 주었다고 한다.
옷을 준다고 해 별생각 없이 지내던 작은며느리는

옷을 받고는 새로 산 옷처럼 깨끗하다며 고마워했다.
그런 사연을 듣고 큰며느리와 작은며느리에게

무언의 응원을 보내며 흐뭇한 마음도 전하고 싶다.

 

 

 

 

'웃음이어라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22년 추석 / 장광규  (28) 2022.09.10
나의 2022년 생일 / 장광규  (22) 2022.08.15
큰며느리의 2022년 생일 / 장광규  (0) 2022.06.23
아내의 2022년 생일 / 장광규  (0) 2022.06.05
가정의 달을 맞아 / 장광규  (0) 2022.05.07

댓글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