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우리말 쉼터

마을 / 장광규

◇ 마을과 마실

마을은 '고향 마을', '한 마을에 살다', '밤낮으로 마을만 다니다' 등으로 사용하고
마실은 '매일 궁금하여 마실 간다', '저녁에 마실 갈 거야' 등으로 사용할 수 있다.

* 마을 -주로 시골에서, 여러 집이 모여 사는 곳.
           -이웃에 놀러 다니는 일.
* 마실 -이웃에 놀러 다니는 일.

           

 

 

'우리말 쉼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다치다 / 장광규  (0) 2022.06.17
가뭄 / 장광규  (0) 2022.06.04
마을 / 장광규  (0) 2022.05.08
들락날락 / 장광규  (0) 2022.04.27
부딪치다 / 장광규  (0) 2022.04.22
개숫물 / 장광규  (0) 2022.04.20